택시기사 아저씨와의 멋진 대화를 나눈 짦은 시간

 


얼마전에 업데이트 작업으로 야근을 하게 되었는데,

12시가 다되었는데, 팀장이 아주 기본적인 부분을 확인을 안해서,

야근을 하면서 했던 작업을 다시 원위치로 돌리고 택시를 타고 퇴근을 했습니다...-_-;;


팀장은 본인도 미안한지, 확인을 안한 부분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고,

그저 업체의 탓만을 하면서 계속 궁시렁 되더군요.



퇴근을 하면서 택시도 안잡히고,

이게 뭐하는짓인지 상당히 열이 받은 상태로 택시에 올랐습니다.


택시가 하도 안잡히다가 잡혀서,

나이가 70은 넘어보이는 운전기사분께 요즘 경기가 좋으시냐고 물어보았더니 그냥 웃으시더니,

요즘은 경기에 크게 영향을 받기보다는, 대리운전이나, 나라시(술집에서 차까지 빌려주는 방식) 영업 등으로 손님이 많이 줄어들었다고 하더군요.


그러시더니 경기를 탓하다가보면 자신은 할수 있는 일이 없기때문에,

가급적 일이 잘되고 안되고를 경기가 좋고, 나쁘냐에 따라 판가름하는것이 아니라...

자신이 얼마나 열심히 했나 안했나로 판가름을 하신다고 하십니다.



그말이 참 멋져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데,

왜 기차역이나 마트앞에는 개인택시가 주로 서있을까?

위 이야기를 한번 여쭈어 보았더니,

위의 글대로 아무래도 개인택시가 많이 서있는 경향이 있기는 하다고 하시는데,

그래도 꽤 오래동안 손님이 언젠가 오겠지 하는 마음으로 마트나 역앞에 서있는것은 문제가 있다고 하시더군요.


물론 손님이 너무 없거나, 힘이 들어서 잠깐 쉬는 경우도 있겠지만,

꽤 많은 분들이 돌아다니면서 손님을 태우는것이 돈벌이에는 조금 더 도움이 되지만,

귀찮다라는 이유로 그런식으로 영업을 하시는 분도 있다고 합니다.


이 택시기사분은 그분들에게 차라리 다른 일을 하는게 본인을 위해서도 더 나은것이 아닐까라고 하시더군요.

뭐 비단 택시기사분에 해당하는것은 아니고,

자신이 하는 일이 귀찮고, 죽지 못해서 하느니

돈은 조금더 적게 벌더라도 차라리 다른 일을 찾아보는게 좋은 방법이 아닐까 라고 말씀을 하시더군요.



조금전까지만 해도 팀장때문에 열이 받았던 생각이 싹 가시는것은 물론이거니와,

팀장이 확인을 안한것을 가지고 탓하기 전에 제가 먼거 확인을 해보거나,

팀장에게 먼저 이야기를 해보는것이 우선이 아니였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내가 짜증낸다고 뭐가 달라질까... 그 사람과의 사이만 멀어질뿐...

맘 편하게 먹고, 내가 좀 더 체크를 안하고, 안물어본것을 탓하고,

남의 아닌 자신에게서 문제점을 찾고 해결하는것이 중요하다는것을 택시기사분에게서 지혜를 얻고,

지금 하는 일도, 정 싫으면 그만두면 그만이지,

투덜데면서 짜증을 내면서 일을 해보았자... 저만 손해라는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암튼 참 마음이 편안해지고, 행복해지고 삶을 바라보는 시각을 다시 가지게 된 짧은 시간이였습니다.

택시를 타게되면 기사분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보면 참 많은것을 배울수 있는 시간이 되기도 한데,

혹 대꾸를 안하시는 기사분들도 계시고, 자신의 생각이 세상의 진리인것마냥 주장을 하시고,

세상에 대한 환멸 증오를 나타내시는 분들도 없지 않아 있지만....

자신의 이야기와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멋지게 해주시는 기사분들이 더 많으신듯 합니다.


특히나 박봉에 하루에 12시간씩 운전을 하는 힘든 생활속에서도 자신의 삶에 만족하시고,

이렇게 긍정적으로 이야기를 하시는 기사분들을 많나게 되면

참 많은것을 느끼고 얻을수 있는 시간이 되기도 하니,

다음에 택시를 타시면 한번 기사분과 즐거운 시간을 가져보시는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