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시행 안내

 



자전거도 지하철 탈 수 있다!
10월부터 내년 4월까지 지하철 자전거 휴대 탑승 시범 운영

일요일, 공휴일에 우선 실시…시청역 등 38개 역에 자전거 반입 위한 경사로 설치

서울시내에 자전거 도로가 늘고 자전거 출ㆍ퇴근이 활성화되면서 지하철을 이용할 때 자전거를 가지고 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시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오는 10월 4일(일)부터 내년 4월까지 7개월 동안 지하철에 자전거를 휴대하고 탑승하는 것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시범 운영은 출․퇴근 시 혼잡을 고려하여 일요일과 공휴일에 우선 실시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자전거를 역 내부로 반입할 수 있는 경사로를 설치하고, 자전거 및 휠체어가 이용할 수 있는 전용 개집표기도 설치하는 등 자전거를 가지고 이동하는데 편리하도록 지하철 내부와 역사 등을 개선한다.

경사로는 일반 승객의 동선 등 역사의 여건을 감안하여 1개 역에 1개 동선씩 계단의 양 방향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시범운영을 위해 시청역 등 38개역에 우선 설치할 예정이며, 2010년 4월까지 설치가 가능한 모든 역에 확대 설치한다.


경 사로 및 자전거 시설물이 우선 설치되는 역은 1호선 시청, 종로3가, 동대문역, 2호선 을지로입구, 한양대, 건대입구, 성내, 신천, 교대, 당산역을 비롯해 3호선 구파발, 옥수, 압구정, 매봉, 수서역, 4호선 노원, 길음, 한성대, 동작, 사당역 등이다.

또 5호선 광나루, 오목교, 여의도, 광화문, 올림픽공원역, 6호선 월드컵경기장, 새절, 고려대, 석계, 화랑대역, 7호선 노원, 중화, 뚝섬유원지, 내방, 온수역, 8호선 몽촌토성, 석촌, 송파역에도 자전거 시설물을 설치한다.

이 와 함께 전동차도 자전거를 탑재할 수 있도록 개조한다. 전동차의 맨 앞쪽과 뒤쪽 등 편성당 2량의 전동차가 자전거 탑재 차량으로 지정되며, 자전거 고정용 거치대를 설치한다. 오는 10월까지 40편성, 내년 4월까지 359편성이 개조된다.

시범운영 결과 분석하여 토요일과 평일까지 단계적 확대

이와 함께 자전거의 안전한 보관을 위해 밀폐형(사물함형) 자전거 보관 시설을 역사 내에 추가 설치한다. 밀폐형 자전거 보관 시설은 현재 석계역에 시범 설치되어 있으며, 내년 2월까지 종합운동장역 등 8개 역에 추가 설치한다.

서울시는 내년 4월까지 시범운영을 실시한 후 내년 5월에는 토요일까지, 2012년 이후에는 평일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단, 평일에는 출퇴근 시간대 일반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혼잡 시간대의 자전거 휴대 탑승을 제한할 방침이다.

서 울시 관계자는 “전국 처음으로 도심 지하철에서의 자전거 휴대 탑승은 전국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으로 자전거 이용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지하철 탑승 시에는 자전거 이용자 스스로 이용수칙을 준수하여 지하철 이용객의 불편을 줄이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경사로 등 자전거 시설물 우선설치 역사

구 분

역 명

서울메트로

(20)

1호선(3)

시청, 종로3가, 동대문

2호선(7)

을지로입구, 한양대, 건대입구, 성내, 신천, 교대, 당산

3호선(5)

구파발, 옥수, 압구정, 매봉, 수서

4호선(5)

노원, 길음, 한성대, 동작, 사당

서울도시철도

(18)

5호선(5)

광나루, 오목교, 여의도, 광화문, 올림픽공원

6호선(5)

월드컵경기장, 새절, 고려대, 석계, 화랑대

7호선(5)

노원, 중화, 뚝섬유원지, 내방, 온수

8호선(3)

몽촌토성, 석촌, 송파

전동차 개조 계획

구 분

총 개조 대상

개 조 시 기

2009.10까지

2010.04까지

399편성 (789량)

40편성 (80량)

359편성 (709량)

서울메트로

199편성 (389량)

20편성 (40량)

179편성 (349량)

서울도시철도

200편성 (400량)

20편성 (40량)

180편성 (360량)

밀폐형 자전거 보관시설 추가설치 대상 역

구 분

설 치 대 상 역 사

서울메트로

종합운동장(2호선), 일원(3호선), 삼각지(4호선)

서울도시철도

오금(5호선), 고려대(6호선), 화랑대(6호선), 봉화산(6호선), 신풍(7호선)

문의 : 교통정책담당관 ☎ 02) 3707-9716

하이서울뉴스/김효정


뭐 실효성이 있을지 탁상공론으로 끝날지는 모르겠지만, 기대가 되기는 한다...

다만 자전거를 타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환영이지만,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본다면 아무리 한쪽 칸에 몰아넣는다고 해도 상당히 풀편하지 않을까 싶다...
조만간 직접 자전거를 가지고 한번 타보고 다시 자세한 리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