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가 돌아왔다, 이범수, 유승범, 김옥빈 주연의 범죄사기극 코믹 한국영화

 

아버지의 복수 및 병원비 확보... 친한 동료 딸의 복수를 돕기 위해서 시체를 빼돌려서 돈을 마련하려는 계획이 틀어지면서 꼬인데다가, 갑자기 나타난 제삼의 인물로 인해서 더욱 복잡해진 사건... 하지만 세명이서 시체를 훔친다는 목적으로 똘똘뭉치지만, 좌충우돌 벌어지는 사건에.. 돈을 보고 시체를 차지하려는 다른 세력까지...

영화의 내용은 류승범이 어울린만한 그만의 작품에 그의 연기가 돗보이는듯...

다만 이범수와 김옥빈에게는 좀 안타까운 느낌이 드는 배역이 아닐까 싶다.

황금어장 무릎팍도사 - 이범수 편

킹콩을 들다 - 그들은 도전했고, 마침내 세상을 들었다

이범수씨는 참 좋아하고, 그가 나오는 영화도 꽤 좋아하는 하지만, 왠지 코믹물은 별로 안어울리는듯한 느낌...

화려하고, 다양한 케릭터들의 조연과 악역들이 출연을 하기도 했지만, 조연들의 이야기를 하기도 바빠서 그런지 별로 빛을 발휘하지도 못하는 느낌...

스토리자체가 코믹이기는 한데, 반전에 요소를 많이 집어넣기는 했지만, 팽팽한 긴장감이나 재미를 느끼기에는 조금 부족한듯한 느낌...

유승범, 이범수, 김옥빈이라는 캐릭터의 궁합이 어떨지 좀 기대를 하고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별 감흥이나 재미를 느끼지도 못하겠고, 걍 킬링타임용으로 본 정도...

유승범이라는 캐릭터와 그의 전형적인 연기의 영화를 좋아한다면 재미있게 볼수도 있지만, 반대라면 실망을 할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던 영화...

차라리 유승범 혼자서 단독주연으로 영화를 만들어서 악당들과 코믹하게 대결하는 구도로 갔다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