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순,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 보고 싶어... 행복은 지금 이 순간부터!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라는 멋진 시 한편...

음악은 한대수 행복의 나라로...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 보고 싶어.
가능 하다면 꽃밭이 있고
가까운 거리에 숲이 있으면 좋겠어.
개울물 소리 졸졸거리면 더 좋을 거야.

잠 없는 나, 당신 간지럽혀 깨워
아직 안개 걷히지 않은 아침 길,
풀섶에 달린 이슬담을 병 들고 산책 해야지

삐걱거리는 허리 주욱 펴 보이며
내가 당신 하나 두울~ 체조시킬 거야.
햇살이 조금 퍼지기 시작하겠지.

우리의 가는 머리카락이 은빛으로 반짝일 때
나는 당신의 이마에 오래 입맞춤하고 싶어.
사람들이 봐도 하나도 부끄럽지 않아.


아주 부드러운 죽으로
우리의 아침 식사를 준비할 거야.
이를테면~ 쇠고기 꼭꼭 다져넣고
파릇한 야채 띄워 야채죽으로 하지.
깔깔한 입안이 솜사탕 문 듯 할거야.
이 때 나직히 모짜르트를 올려 놓아야지.

아주 연한 헤즐렛을 내리고
꽃무늬 박힌 찻잔 두 개에 가득 담아
이제 잉크 냄새 나는 신문을 볼 거야.
코에 걸린 안경 너머 당신의 눈빛을 읽겠지

눈을 감고 다가가야지.
서툴지 않게 당신 코와 맞닿을 수 있어
강아지처럼 부벼 볼거야.
그래 보고 싶었거든.

해가 높이 오르고
창 깊숙이 들던 햇빛 물러설 즈음
당신의 무릎을 베고 오래오래 낮잠도 자야지.
아이처럼 자장가도 부탁해 볼까.

어쩌면 그 때는 창밖의 많은 것들...
세상의 분주한 것들...
우리를 닮아 아주 조용하고 아주 평화로울 거야.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당신의 굽은 등에 기대 울고 싶어.
장작불 같던 가슴 그 불씨
사그러들게 하느라 참 힘들었노라.
이별이 무서워 사랑한다 말하지 못했노라
사랑하기 너무 벅찬 그 때...
나 왜 그렇게 어리석었을까 말할 거야.

겨울엔 당신의 마른 가슴 덥힐 스웨터를 뜰 거야.
백화점에 가서 잿빛 모자 두개 사서 하나씩 쓰고
강변 찻집으로 나가 볼 거야.
눈이 내릴까...


봄엔 당신 연베이지빛 점퍼 입고
나 목에 겨자빛 실크 스카프 메고
이른 아침 조조 영화를 보러 갈까
감미로운 드라마 같은 영화...

가을엔 희끗한 머리 곱게 빗고
헤이즐럿 보온병에 담아 들고
낙엽 밟으러 가야지...
젊었을땐 하지 못했던 사진 한번 찍을까?
예쁜액자에 넣어 창가에 놓아두어야지...

그리고 그리고
당신 좋아하는 서점에 들러
책을 한아름 사서 들고
서재로 가는 거야


난 당신 책읽는 모습보며
화폭속에 내 가슴속에
당신의 모습 담아
영원히 영원히 간직할거야

그렇게 아름답게 늙어가고 싶어!!
나 늙으면 그렇게 그렇게
당신과 함께 살아 보고 싶어!!

시낭독 버전 듣기
동영상 보기

참 멋지고, 행복해보이는 삶...
비단 늙지 않았더라도, 지금이라도 살아보고 싶은 삶으로,
물질적인것이기보다는,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그런 삶...

아~ 나도 나이들면... 아니 지금이라도 저렇게 살고 싶어라는 생각이 든다.
근데 가만히 시를 들여다가보니, 사랑하는 사람만 있다면 큰돈 들어갈 일도 없이 누구나 누릴수 있는 그런 삶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든다.

우리는 그러한 삶을 지금부터 누릴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더 나은 행복과 미래를 위해서 지금 현재의 이 순간을 포기하고, 살아가는것은 아닐까?


이런 현실은 아마도 내가 진정 원하고, 바라는 삶은 무엇인가라는 질문보다는, 남들이 나를 어떻게 바라보고, 남들이 말하는 성공은 무엇일까라는 생각으로 살아와서 이러는것이 아닐까 싶다.

미래를 담보로 이 지금 이순간, 오늘 하루를 죽지못해 살지말고, 순간순간을 즐기며 행복해하면서 더 행복한 미래로 나아가야 하지 않을까?

바로 지금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