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헬로우 고스트, 부당거래, 초능력자, 소와 함께 여행하는 법 한국영화에 대한 짧은 느낌

 

최근에 한국영화를 꽤 많이 보았는데, 괜찮은 영화도 있고, 좀 실망스러운 영화도 있고...
따로 따로 포스팅을 해야하는데, 귀찮기도 하고...-_-;; 그냥 넘어가자니 조금 아쉽기도 하고...


가장 마음에 들었던 영화는 차태현 주연의 헬로우 고스트...
그다지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가서 보았는데, 재미도 있지만, 감동이 장난이 아니고,
남자인 내가 훌쩍이면서 울기도 많이 울었다는....
단, 스포일러를 알고 가면 브루스 윌리스가 유령이라는것처럼 허무할수가 있으니, 절대 영화에 대한 정보는 알아보지 말고, 편안한 마음으로 보면 좋을듯...



부당거래와 초능력자는 출연배우에 비해서 좀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둘 다 초반 스토리는 상당히 탄탄하고, 흥미롭게 전개가 되지만, 막판에는 허무감이 좀 남는듯...

황정민이 나온 영화중에 오래간만에 실망을 해보게 되고,
최근 기대치가 조금씩 상승하던 강동원도 조금은 실망....



김태우 주연의 여의도는 뭐 평가는 그리 좋지 않던데, 삶의 애환이나 한 인간의 아픔을 잘 보여준듯해서 개인적으로는 괜찮았지만, 그리 추천하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실망스럽지도 않았던 영화...

마지막의 임순례감독의 소와 함께 여행하는 방법은 느낌은 독립영화 한편을 보는듯 하기도 한데,
큰 재미나 감동을 주기보다는 과거의 연인과의 문제, 길에서 만난 수많은 인연에 대한 에피스드들이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해주고, 마지막에 소와 함께 바다를 간 장면은 왠지 노킹온 헤븐스도어가 떠오르기도 한다는...
이것 또한 강추는 아니지만, 이런 담담한 류의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괜찮을수도...

노킹온 헤븐스도어 (Knockin On Heavens Door)

이제 또 설연휴가 다가오는데, 어떤 멋진 영화들이 많이 나올지 기대가 된다.
강우석 감독이 야구 스포츠영화에 도전을 한다고 하는데, 과연 어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