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불광동 독박골의 언덕과 추억

 

예전에 조영남이 방송에 출연을 해서 불광동의 높은 언덕에 살았다고...
불광동의 높은 언덕이라면 당연 북한산쪽이고, 가장 유력한곳이 두군데인데 하나는 불광중학교 인근의 언덕이고, 하나는 독박골의 언덕이 아닐까 싶다.

독박골쪽은 지금은 구기터널이 있어서 외진곳이 아니지만, 1980년대 초에는 구기터널의 진흥로가 개천이였고, 독박골에 오려면 불광국민학교쪽으로 해서 한참을 돌아와야 했다는...

삼성 북한산 래미안 아파트 오픈전 시범가동
불광사 - 사월초파일 부처님오신날 방문기
불광동 홈마트 - 북한산홈타운과 힐스테이 1차 부근의 슈퍼마켓
양천리 - 은평구 불광동과 녹번동 사이의 이정표
은평구 불광동 (恩平區 佛光洞)
북한산 입구 불광동의 단풍 풍경
북한산 등산시 불광동 불광사는 두 곳
불광동과 독박골(독바위골)의 유래



가수 조영남이 고인이 된 아버지를 회고하며 진한 페이소스를 풍겼다.

조영남은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밤이면 밤마다'(이하 밤마다)에 출연해 "아버지는 13년 간 중풍으로 누워계셨던 분으로 돌아가실 때까지 반신불수로 계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조영남은 반신불수로 자리보전을 하느라 가족의 생계를 잇는데 도움을 줄 수 없었던 아버지를 연민하듯 운구 과정을 회상했다. 조영남은 "불광동 독박골이라고 굉장히 높은 지역에 살았다. 그 높은 데서 겨울에 눈이 많이 오는 날 입관식을 했는데 동네사람들이 그만 관을 놓쳤다"고 말했다.

조영남은 "관을 놓치니까 관이 자기 혼자 텅텅텅텅 하면서 쫙 미끄러져 내려갔다. 근데 나는 그게 너무 웃겼다"며 담담히 말을 이어갔다. 조영남은 "웃지 말았어야 하는데 깔깔깔깔 웃다가 엄마한테 혼났다. 그때는 어렸을 때가 아니고 대학교 때다"고 고백했다.

눈앞에서 펼쳐진 기가 막힌 현실이었지만 그것을 전하는 조영남은 무겁지 않았다. 오히려 특유의 장난스러운 말투와 몸짓을 섞어가며 아버지와의 작별을 때를 재연해 사연이 가진 의미를 풍성하게 전했다.

조영남은 "나도 이 얘기를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라며 웃을 수도, 울 수도 없었던 출연진들의 긴장을 풀어주는 너스레를 떠는 것으로 이야기를 마쳐다.


꽤 오래전에 찍어놓은 사진인데, 상당히 경사가 가파르고, 긴 언덕...
이제는 불광동 재개발 2구역과 6구역인 현대홈타운과 삼성 래미안이 들어서면서 언덕도 상당히 얕아졌다는...

어린시절 이곳에 눈이오면 담이 큰 아이들이나 썰매를 타고는 했다는....^^



그러고 보니 이제는 다 사라지고, 깔끔한 아파트와 상가건물만 들어섰구만....

뭐 그런게 나쁜것은 아니지만, 그리운것들이 점점 사라져가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