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일이 - 방구를 무서워하는 개, 200살 건강법

 

방귀라고하는 소리만 들어도 기겁을 하는 강아지...
그리고 그동안 방송되지 못했던 엑스파일들....
교통사고후에 운동으로 건강을 되찾고, 건강법을 설파하는 아저씨...
그리고 예전에 산속에서 사는 아저씨의 가족이 아닐까하는 사람의 상봉기...
그다지 감동은 없었지만.. 꽤 재미는 있었던 편이였다는...


[방귀 무서워하는 개] - 서울
세상에서 방귀가 제일 무섭다?!
뿡뿡!! 방귀소리만 나면 줄행랑을 치는 별난 개의 황당한 공포증!

방귀 한번 속 시원하게~ 뀔 수 없는 가족이 있다?!
바로 방귀를 무서워하는 강아지 때문이라는 황당한 제보!
‘방귀’라는 단어도 용케 알아듣고 슬쩍 자리를 피하는 예민한 반응의 소유犬, 초코!
뿡뿡~ 방귀 소리가 나면 화들짝 놀라 걸음아 나 살려라~ 도망가기 바쁘다.
심지어 엉덩이를 들썩하며 방귀뀌는 시늉만 해도 잽싸게 숨어버리는데....
초코를 배려해 간혹 방귀를 참는 가족들도 여간 곤혹스러운 일이 아니라고...
‘초코’는 도대체 왜 방귀소리에 공포를 느끼는 것일까?
초코의 상태를 알기 위해 필요한 것은 바로 방귀! 하지만 마음먹은 대로 나올 리 만무한데...
위기의 순간, 순간포착의 제보란에서 찾은 보석 같은 인물!
방귀를 자유자재로 만들어 뀔 수 있다는 ‘방귀소녀’ 전격 출연결정!!
요절복통~ 방귀대장과 펼치는 ‘초코’의 별난 방귀공포증 대 소동~!

[아쉬웠던 순간포착 X-파일]
재미있고 놀랍고 신기한 순간포착의 현장들!
그러나 눈물을 머금고 돌아서야 했던 속사정, 대 공개!


제보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간다!
놓칠 수 없는 흥미진진한 현장들! 그러나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뒷이야기가 있었으니~
가는 날이 장날? 눈물을 머금고 돌아서야 했던 그 첫 번째 사연!
화분 안에서 꽥꽥꽥 정체불명의 소리가 난다???
소리를 듣기 위해 제작진, 잠복근무까지 불사하고~ 모두들 귀 기울이는데...
드디어! 기다리던 소리가 들렸다! 그러나~ 돌아설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두 번째~! 손으로 독성을 감지하는 사람이 있다?
겉보기엔 평범한 손이지만, 독성이 묻어있는 물건에 닿기만 하면 따끔거린다고~
심지어 공기 중에 떠도는 독성도 알 수 있다는데!
그래서 준비한 실험! 살충제를 뿌린 사과를 찾아라~ 과연 실험의 결과는?
세 번째~! 샴쌍둥이 고양이가 태어났다는 제보!
그것도 4마리나 붙어 있다는데~ 긴급 출동! 새끼 고양이를 살려라!
그러나 차마 방송할 수 없었던 운명의 비밀은?
미공개 순간포착 X-파일! 그 속사정을 공개합니다!

[200살 건강법] - 서울
나를 따라하면 오래 살 수 있다?
200살을 꿈꾸는 아저씨만의 특별한 인생 속으로~!


도심 한 가운데 공원에 아주 요상한 사람이 있다는 제보.
금박 달린 고깔모자에, 등 뒤에 써 붙인 알 수 없는 글귀까지!
약장사 방불케 하는 아저씨의 정체가 의심스러운데~
나 따라 하면 오래 살 수 있다? 인간 최초 200살에 도전한다는 김후동(62세)씨!
200살까지 살 수 있는 특별한 비법을 전수해주겠다며 펼쳐든 것은 부채?!
뿐만 아니라, 어깨에 멘 장구와 인라인스케이트까지! 그 품새가 예사롭지 않은데~
도대체 그 물건들과 장수비결은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아저씨의 건강 철학! 그 철학이 말하길 바로 이 물건들이 심폐기능과
무릎관절은 물론이요, 뇌기능까지 강화시킨다고~
과연 그 말에는 어떤 특별한 의미가 숨어 있는 것일까?
최후의 인간 승리는 건강이라고 외치는 아저씨의 유쾌 발랄 인생 속으로~

[20년, 산 속에 사는 남자] - 충남
빗물을 받아먹고 산 20년의 세월, 고독을 숙명처럼 여긴 사나이.
방송 후, 그의 안타까운 사연에 시청자들의 따뜻한 관심이 이어지고,
놀랍게도 그가 50년 전 잃어버린 동생이라는 사람이 나타났는데...


깊은 산 속 움막집에서 20년째 세상과 단절된 채 살아온 한 남자.
높은 울타리와 철장으로 세상을 향한 벽을 쌓은 지 오래...
유일한 재산은 움막집 옆 작은 텃밭이고, 식수는 빗물이었다.
6.25 전쟁고아인 그, 의지 할 곳 하나 없지만 쉽사리 세상 밖으로 손을 내밀지
못했는데... 고독이라는 섬에 갇혀 생활하는 사나이의 기구한 사연...
[448회 2007년 6월 14일 방송]

방송 후 시청자들의 따뜻한 관심이 이어지던 중,
도무지 믿기지 않는 제보를 받고 한 걸음에 달려간 대구.
제보자는 산 속에 사는 사나이가 50년 전 잃어버린 동생이라고 했다!
촬영 당시 주인공이 또박또박 써 내려 간 이름 최 상 호...
제보자가 기억하는 동생의 이름은 최 상 태.
1950년생과 1951년생, 비슷한 이름에 나이까지 놀라울 정도로 맞아떨어지는 기억!
어쩌면 동생일지도 모르는 그가 좁은 움막에서 쓸쓸히 살았을 생각에
내내 마음을 놓지 못했던 제보자.
설렘과 기대를 안고 다시 찾은 산, 한 결 밝아진 상호씨를 만날 수 있었다.
50년의 긴 세월이 흐른 후 마주한 그들은 기억을 더듬어 가는데...
과연 흐릿한 기억 속에 최상호와 최상태는 정말 같은 사람일까?
평생을 간직한 가족에 대한 그리움, 그 가슴 찡한 현장을 순간포착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