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카멜레온, 크레신 LMX-E630SN

 


http://www.buyking.com/news/2005/09/news200509081729058

2005년 초, 뜨겁게 미니기기 시장을 달궜던 중저가형 커널형 이어폰(In-ear Earphone)의 승자가 묘연한 가운데, 하반기에 접어들면서 또다시 신제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이러한 시장 상황에서 크레신은 지난 봄에 발표한 LMX-E630의 목걸이형 모델, LMX-E630SN을 개발해 선보인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의 커널형 제품을 목걸이 형태로 새롭게 디자인했다는 점에서 소니에서 출시한 MDR-EX51의 목걸이형 MDR-NX1과 유사한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오디오 & 통신 액세서리 분야의 최정상 전문업체인 크레신이 만든 목걸이형 이어폰은 소니의 그것보다 한, 두단계 더 진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강력한 대비 또는 형광 계열의 색을 사용하던 크레신 기존 제품들의 패키지와는 달리 은은한 톤의 깔끔한 화이트와 황색 계열의 색을 사용했다.나름의 조화가 괜찮긴 하지만 크레신에서 처음으로 내놓는 화이트 색상의 제품이니 만큼 좀 더 화이트를 강하게 어필할 수 있는 블랙이나 짙은 블루를 기반으로 색상을 선택했으면 어땠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