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만제로 - 횟집저울의 비밀2, 약국의 두 얼굴

 
회집들이 정신을 많이 차린듯한 내용의 방송... 하지만 정말 믿을수 있을까?
모든 가게들이 그동안 사기쳐온것을 반성하고 손해를 감수하고 있을까?
아마 다른 방식으로 또 그런짓을 하고 있지는 않을까... 암튼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할듯하다...

약국에서 무면허의 일반인들이 약을 조제한다는 이야기... 뭐 처방전이야 뻔한것이므로 그렇다고 쳐도... 사람들에게 한약을 판매하면서 엉떠리약을 제조하는 사람들은 분명 강력한 조치가 필요할것이다.
거기다가 관계당국의 안일하고, 빼째라는 식의 처리는 어이가 없을뿐이다.



■ 제로맨이 간다 - 횟집저울의 비밀 2

지난 4월 3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 횟집저울의 비밀!
당시 개선의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던 횟집들. 방송한달 후 과연 얼마나 달라져 있을
까?
불만제로가 준비한 횟집저울의 비밀 2탄!  

두 배 저울로 회의 중량을 감쪽같이 속여 왔던 동해의 대표적 관광지 대포항.
방송이후 관할시청의 뜨뜻미지근한 반응에 분노한 소비자들. 급기야 시청 홈페이지
가 다운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는데..
미온적 태도로 일관했던 해당 시청은 방송 후 업체들을 대상으로 고발조치까지 했다
고 한다. 
상인들을 대상으로 저울조작 근절을 위한 교육도 실시했다고 하는데 과연 그들도 변
화하고 있을까? 
방송의 여파가 아직 가시지 않은 어시장, 한 상인은 새 정저울을 자랑스레 제작진 앞
에 내놓았는데..분명 변화는 있었지만 아직은 과도기인 듯 판매방식은 저마다 엇갈
렸고 새 저울에 적응이 덜 된 모습들이었다. 
서울 인근의 유명 활어시장. 청테이프로 돌돌감은 바구니와 함께 수산물 무게를 재
던 바로 그 곳! 1kg이 넘는 무게로 상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이 바구니가 흔적
도 없이 사라졌다고 하는데..제작진도 놀란 후속취재 결과, 횟집저울의 비밀 2탄에
서 전격 공개된다!

■ 소비자가 기가 막혀 - 약국의 두 얼굴

진료는 의사에게, 약은 아르바이트생에게?!-의약분업 무색케한 불법약국들

임신 3개월 째 임산부전용 튼살크림을 구입하기 위해 약국을 찾은 제보자A씨. 약국
이 추천해준 제품을 믿고 반통 쯤 썼을 무렵 좁쌀모양의 오돌토돌한 것들이 솟구치
더니 급기야 피부가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진단은 접촉성 피부염. 출산 4개월이 지
난 지금도 A씨의 피부는 심각한 부작용으로 균열상태였다. 임산부튼살과는 전혀 
무관한 제품을 약국에서 판매한 것이 원인이었다. 이유는 제품을 판매한 사람이 약
자의 ‘약’도 모르는 무면허자였던 것!
확인결과, 불만제로가 취재한 20곳의 약국 중 16곳에서 무면허자들이 약을 팔고 있
었다.
상담에 복약지도까지 담당하는 무면허자들, 더 충격적인 건 이들에게 약을 팔게 한 
장본인이 다름 아닌 약사들이라는 것이다. 전 약국 종사자의 용기 있는 폭로! 
''약사면허증을 취득한 약사만이 약을 조제하고 판매할 수 있다'' 는 대한민
국 약사법을 보기 좋게 우롱하고 있는 일부 약국들. 소비자의 건강을 담보로 매출에
만 급급해 무작위 약 판매를 일삼는 불법약국들의 실태를 불만제로에서 낱낱이 공개
한다!

충격적인 조제실 현장부터 보건소의 있으나마나한 관리감독 실태!

소아과 밑에 자리해 아이엄마들이 많이 찾는다는 경기도의 B약국. 
취재를 위해 잠입한 약국의 조제실에서 펼쳐지는 충격적인 광경!
아이들의 처방전은 쉴 새 없이 들어오고 조제실 안에선 약사가 아닌 아르바이트생들
의 약 조제가 한창이었던 것! 그들에게 정확한 용법과 용량의 조제 따윈 없었다. 이
런 위험스런 약을 약사는 아무렇지 않게 팔고 조제료까지 꼬박꼬박 청구해왔다. 
인근 소아과로 인해 아이들 환자가 많은 또 다른 약국D. 이곳 역시 무면허자들이 약
성분이나 정확한 용량 따윈 개의치 않고 약을 조제하고 있었다. 심지어 검증되지 않
은 방법으로 불법 진찰행위까지 하고 있는 약국도 목격됐다. 무면허자를 앞세워 영
업을 하고 엉터리 진단과 처방으로 약을 팔아온 파렴치한 약사들 전격고발! 하지만 
약국들을 관리하는 관할 보건소들의 관리감독 수준은 놀라울 정도였는데..위생관리
마저 엉성한 불법영업약국들! 이에 대처하는 미온적인 관할부처의 대응행태까지, 불
만제로에서 파헤쳐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