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메이커, 좋아하는 일과 잘하는 일 중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면 (김명민 주연의 감동적인 한국영화)

 

동생의 영향으로 달리는것을 좋아해서 마라톤 선수가 되었지만, 생계때문에 남들의 pace maker로 전락한 주만호가 친구집에 얹쳐살면서 치킨배달을 하다가 다시금 페이스메이커로 뛰게 되면서 자신이 정말 좋아하는 일과 잘하는 일의 고민속에서 새롭게 태어나는 이야기를 멋지게 그린 감동적인 영화

올림픽에 다시금 나갈수 있다는 이야기에 다시금 그 싫었던 페이스메이커일을 하게된 주인공은 장대높이 뛰기선수인 미녀새 고아라의 모습을 보면서 자신을 돌아보게 되고, 다시금 처음부터 시작을 하려고 한다.

마라톤이 좋지 않냐는 특별출연한 이봉주의 말에 힘을 얻어서 다시금 도전을 하지만, 역시금 자신의 한계인 30km에서 주저 앉고 마는 그...

하지만 짧은 시간동안 자신이 정말 하고 싶었던 일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노력을 했던 그의 모습은 참 멋져보인다.

그러나 사채 빚과 동생의 돈때문에 다시금 페이스메이커로 돌아온 그를 보며 실망하는 고아라에게 현실을 이야기하며, 마지막 도전으로 런던 올림픽에 도전...

30km까지 자신의 목표를 완수하고 포기하려던 순간 외무고시에 붙어서 승승장구를 하던 동생이 어릴적 운동회시절에 했던 빨간우산을 펴고 죽을 힘을다해서 달리라는 말에 최선을 다하며 달려가는 그...

다리에 쥐가 났는데, 자신의 허벅지를 찔러 피를 질질흘리며 달려가는 모습또한 참 감동적이다.

그가 우승을 했는지 어땠는지는 영화를 직접 보시라~


암튼 이 영화를 보고나서 심란해지고, 울컥해지고, 삶에 대한 용기와 도전정신이 생긴다고 할까?

자신이 잘하는 일(페이스메이커)과 자신이 좋아하는 일(달리기) 사이에서 고민을 하지만, 실상 그는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일도 아닌, 친구 집에 빌붙어서 치킨배달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나 또한 그와 다를 바가 없다는 생각에 비참한 생각이 들었다.

영화를 보고나서 비내리는 거리를 걸으며 과연 내가 잘하는 일은 무엇이고, 내가 좋아하는 일은 무엇인지... 그리고 왜 나는 그것중에 아무것도 하지 않고 인생을 좀 먹고 살고 있는지를 곰곰히 생각해본다.

뭐 답은 안나오지만, 나도 잘하는 일도 있고, 좋아하는 일도 있는데, 왠지 모를 두려움과 걱정때문에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저 살아가기만 했다는것을 이 영화를 통해서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내가 좋아하는 일면서도, 내가 잘하는 그 일을 해나가기로 다짐을 해본다.

이렇게 살다가 후회를 하느니, 차라리 좋아하고, 잘하는 일을 열심히 하다가 후회하는게 차라지 좋지 않을까?


한편의 멋진 성장영화로 자신의 진로나 미래에 대해서 고민하는 사람들이 본다면 인생의 정답을 알려주지는 않겠지만, 하나의 선문답을 통해서 자신을 돌아보기에 아주 좋을듯 한 강력추천영화

리틀 러너 (Saint Ralph)

한가지 짚고 넘어갈것은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영화인 리틀러너의 중요부분을 가져다가 영화를 만든듯... 영화를 보면서부터 리틀러너가 생각이 났는데, 막판에 산타클로스가 나타나서 힘든 종반부에 힘을 돋구고 달리는 장면은 동생이 빨간 우산을 들고 달리는 장면과 같고, 마지막의 결승골을 통과하는 장면 이니 전혀 기대를 못했던 선수가 기적을 일으키는 장면은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 이 장면이 아니더라도 참 좋았던 영화였을텐데라는 생각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