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의 숲, 정말 묻어버리고 싶은 쓰레기같은 영화

 
두명의 조폭이 시체를 묻으러 산에 갔다가, 사람의 간을 필요로 하는 정신이상자와 몇몇 일행들때문에 벌어지는 황당한 시츄에이션 3류 영화로 무라카미 하루키 원작 노르웨이의 숲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개인적으로 참 재미있는 배우라고 생각하는 정경호씨도 나오고,
네이버 영화에서 평점을 봤더니 상당히 높은 점수여서 봤는데, 그냥 한마디로 욕만 나온다...-_-;;

네이버 영화 노르웨이숲 영화평 보러가기

뭐 개인적인 취향으로 이런류의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장황하게 영화를 추천하는 글도 우습고,
개인적으로 이런 영화를 추천하는 사람과 친하게 지내고 싶지도 않다...-_-++

한국영화를 많이 아끼고 사랑해달라고 말하기 이전에 양질의 영화부터 만들고 그런말을 해야 하는것은 아닐까...
뭐 물론 이런저런 영화도 있고, 다양성도 존재해야겠지만,
이건 뭐 감동은 고사하고, 재미도, 스릴도, 센스도 안보이는, 안타까운 영화인듯...

개봉 2010년 09월 30일 
감독 노진수
출연 정경호 , 지서윤 , 박인수 , 조명연 , 지현 , 송현진 , 권태진 , 도균
상영시간 82분
관람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장르 공포 , 코미디 
제작국가 한국
제작년도 200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