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자전거 출퇴근시 추울때 방한 노하우

 


또 슬슬 겨울이 본격적으로 다가오네요
어제 간만에 북악스카이웨이 팔각정에 다녀왔는데, 올라갈때는 몰랐는데, 내려올때는 손, 발이 꽁꽁 얼어서 기어가 잡히는지, 브레이크가 잡히는지 감이 없을 정도더군요...

암튼 또 슬슬 월동준비를 해야 할듯한데, 많은분들이 겨울이 되면 계속 타야 되는지, 타야한다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많이들 궁금해 하시더군요.

겨울철에 가장 힘든것은 바람입니다. 기온이 낮은것보다 심하게 부는 바람이 라이딩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뭐 기온이나 바람이나 우리가 어쩔수는 없는 문제이고,
이러한 상황에 대해서 솔직히 큰 대책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저 날씨에 익숙해지고, 습관을 들이는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만,
그래도 준비할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신발
겨울철에 가장 고통스러운 부분입니다.
정말 바람이 많이 불고 추운날에는 발가락에 감각이 없어지고, 이러다가 동상에 걸리는것은 아닌지하는 생각이 들정도입니다.
가장 많이 추천을 하는것은 양말을 두개정도 신고, 신발은 방풍기능이 갖추어진 등산화를 신는것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주행중에 페달을 밟지 않을때 꾸준히 발가락을 움직여주는 방법외에는 없는듯 합니다.

PHLOX(플록스) - 방한풋커버, 일명 발싸개
방한 발가락 토시 - 방한풋커버(발싸개) 구입

2. 장갑
발가락과 함께 추위에 가장 약한 부분입니다.
솔직히 이부분도 발열장갑같은것이 나오기전에는 특효는 없습니다.
다만 방풍장갑과 얇은 등산장갑등을 두개정도 껴주시면 좋고, 이렇게 해도 날씨가 추운날에는 3-4Km를 달리고 나면 손가락이 많이 시려운데, 이럴때 잠시 쉬면서 장갑을 벗고 입김이나 옷속에 손을 넣고 한번 녹여주시면, 이후에는 다시 손이 얼거나, 너무 시려운 경우는 없습니다.
간혹 오토바이용 장갑이나 스키장갑등을 쓰시는 분들도 있는데, 이런경우에 자전거 조작이 좀 둔해지고, 변속이나 브레이크를 잡는데 문제가 생길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3. 바지
자전거를 타는 이유중에 하나는 관절, 무릎에 부담이 가지 않는것인데, 특히나 무릎이 안좋은 분이 찬바람을 쐬면서 자전거를 타는것은 안좋을수 있습니다.
보통분들은 레깅스나 얇은 내복등을 입고, 위에 바지를 하나 입으면 되고, 무릎이 안좋으신분들은 무릎보호대까지 속에 하나 차시면 좋을듯 합니다.

4. 상의
두껍고 방풍이 잘되는 옷을 입는것도 좋지만, 가급적 면소재가 아닌 쿨맥스와 같은 소재의 옷을 여러벌 껴입고, 방풍과 보온이 되는 적당한 잠바를 입으시는것이 둔하지 않고 좋은듯 합니다.
간혹 저녁에 모임이 있어서 멋쟁이 코트를 입고 나갔다가 온몸으로 찬바람을 다 맞는 경우가 있으니 이점 유의하셔야 합니다.



[ 22시 기상실황 ]
날씨 시정
(km)
전운량
(1/10)
기온
(℃)
풍향 풍속
(m/s)
습도
(%)
강수량
(mm)
적설량
(cm)
체감온도
(℃)
해면기압
(hPa)
맑음 15 1 -9.6 WNW 19.5 53 1.1 0.1 -22.8 1017.4

5. 머리
위의 사진과 같은 경우는 정말 추웠던 날에 입었던 복장인데, 추천할만한 복장은 못됩니다.
두꺼운 버프는 권장하지만, 안전모도 안쓰고, 고글도 착용을 안하고, 특히나 점퍼에 달린 모자는 좌우나 후방확인이 어려우므로 비추천합니다.
두꺼운 버프와 바람을 막을수 있는 고글(이건 추위보다는 바람이 많이 불때 사용),
방풍이 되는 비니나 두건등을 착용하시면 좋습니다.

6. 자전거
자전거는 뭐 특히 정비를 할것은 없지만,
겨울이라 사람들이 옷을 많이 껴입어서 둔하고, 추위에 감각이 많이 떨어질수 있으므로 전방, 후방에 라이트를 꼭 달으시는것이 좋을것입니다.
그리고 위의 사진처럼 점퍼에 달린 모자를 쓰는 분들이 많은데, 이럴 경우에 꼭 백미러용거울을 달아서 후방을 확인할수 있도록 하셔야 합니다.

자전거 운전자도 후방 주시 의무 판결 - 사고책임 20%
자전거용 백미러 거울을 달자!

뭐 항상 안전에 유의를 해야 하지만, 특히나 겨울철에는 안전에 조심을 해야 합니다.
아무래도 자전거를 타는 사람과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줄기 때문에 과속을 하기도 하고,
추위와 둔한 복장에 감각이 둔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몇가지만 제대로 준비하고, 안전만 좀 더 각별히 신경을 쓰면 겨울에만 느낄수 있는 독특한 라이딩의 기분을 느낄수 있을겁니다.
그리고 너무 추워추워하며 몸에 신경을 기울이기보다 안전이나 풍경에 신경을 쓰면 추위는 어느정도 익숙해 지리라 생각됩니다.
물론 너무 춥거나 심하게 바람이 부는 날에는 특히나 몸이 안좋으신분들은 자제를 당부합니다.

추운날씨에 입김을 날리며 바람을 뚫고 집에 들어와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는 느낌...
눈 내리는 한강 자전거 도로를 고즈넉하게 달리는 느낌...
추위에 얼은 한강에 살포시 쌓인 하얀 한강을 바라보면 커피한잔을 하는 느낌...
그런 멋진 시간들을 안전하게 즐라해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