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비지트 - 어느 악단의 조용한 방문 (Bikur Ha-Tizmoret / The Band's Visit)

 



코미디, 드라마
이스라엘, 프랑스, 미국
개봉 2008.03.13 
에란 콜리린  로니트 엘카베츠(디나), 새슨 가바이(투픽), 살레흐 바크리(할레드), 칼리파 나투르(시몬)...
www.bandvisit.co.kr

여기가... 아닌가...? 해체 위기 악단의 예기치 못한 곳에서 하룻밤!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경찰 악단'은 이스라엘 어느 지방 도시의 초청을 받아 이스라엘 공항에 도착한다. 이번 공연은 해체위기에 빠진 악단이 살아남을 명분을 만들 수 있는 절호의?기회! 하지만 막상 도착한?공항엔 이들을 반기는 사람은 고사하고 횡한?모래바람만?불어온다.?경찰의 책임감을 내세우며?목적지를 직접 찾아가기로 한 악단은 영어 발음을 잘못 알아들은 막내의 실수로?'페타?티크바' 대신 '벳 하티크바'라는 작은 마을에 내리고 만다. 명분은 둘째치고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단원들! 여기가 맞는 거야? 아랍 문화 센터는 어디에 있는 거야?

 하지만 버스는 끊겼다. 어쩔 수 없이 마을에서 하룻밤을 보내야 하는 상황에 이른 이들은 다행히 매력적인 레스토랑 주인 '디나‘의 배려로 삼삼오오 나누어 그녀의 집, 그녀의 친구 집에서 신세를 지게 된다. 언어와 문화가 전혀 다른 이들은 어설픈 '영어‘로 의사소통을 시작하고, 그들의 예기치 못한 하룻밤은 이렇게 시작되는데……


예전에 어느 작은 이집트 경찰 악단이 이스라엘에 간 적이 있다.
그들은 아랍 문화 센터의 개관 축하 공연을 하러 간 것이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이스라엘 공항에 남겨지게 되었다.
사막의 중심, 황폐한 이스라엘의 작은 마을,
낯선 도시에서 길을 잃은 악단!
이것은 아주 사소한 사건이었기에
이를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제 60회 칸영화제’ 상영 후 갈채가 멈추지 않았던 영화!
<밴드 비지트>에 전세계가 들썩였다!

이스라엘 출신의 ‘에란 콜리린’ 감독은 첫 장편영화 <밴드 비지트>로 ‘제 60회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호평을 이끌어낸 이후 자국 ‘이스라엘 영화제’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주요 부문을 휩쓸었다. 그 후 잇따라 유수 영화제들의 러브콜을 받으며 ‘제 20회 도쿄국제영화제’에서 그랑프리 수상, ‘유럽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 ‘2007년 뮌헨 영화제’와 ‘사라예보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하는 등 현재까지 총 24개 부문 수상, 8개 부문에 노미네이션 되는 쾌거를 거두며 평단뿐 아니라 일반 관객들에게도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평단과 관객들은 첫 장편영화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라운 연출력을 선보인 ‘에란 콜리린’ 감독에 대해 ‘첫 작품에서 기어이 일을 냈다’, ‘에란 콜리린의 연출력이 발하는 최고의 영화’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밴드 비지트>는 2007년 전미 비평가 협회에서 선정한 외국어 영화 TOP 10에 선정되기도 했다.


색다른 영화를 만나는 즐거움!
쉽게 만날 수 없는 매력적인 영화가 온다!

판에 박힌 수많은 헐리웃 영화들이 세계 영화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가운데 ‘제3세계 영화’, 그 중에서도 ‘이스라엘’ 영화를 국내에서 만나보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2008년 3월 개봉하는 이스라엘 영화 <밴드 비지트: 어느 악단의 조용한 방문>은 낯선 이국의 신비로운 풍경을 신선한 소재로 담아내 그 동안 새로운 영화에 목말라했던 관객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다.

1950년대를 시작으로 성장하기 시작한 이스라엘의 영화 산업은 많은 영화 제작자들이 이스라엘의 문화와 사회를 사실적으로 그려 협소함을 벗어나 우주적 차원의 주제를 탐구하면서 주목 받기 시작했다. 이런 이스라엘 영화들은 해를 거듭하며 외국과의 합작 영화가 늘어나면서 영화 수출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밴드 비지트>는 실수로 인해 작은 마을에 머물게 된 경찰 악단과 뜻하지 않은 손님을 맞이하게 된 이스라엘 주민들이 보내는 단 하룻밤 해프닝을 그리고 있다. 예산안이 통과되지 못하면 자칫 해체될지도 모를 위기에 놓인 이집트 경찰 악단은 아랍 문화 센터의 개관 축하 공연을 통해 자신들의?가치를 확고하게 다지고자 마음 먹지만 영어 발음을 잘못 알아들은 실수로 엉뚱한 곳에 도착하고 만다. 황량한 사막 한 가운데에 놓인 ‘벳 하티크바’라는 작은 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