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 <한국에 ‘푸른도’는 없다> 에이즈에 관한 오해와 진실

 


드리마 고맙습니다에 나온 에이즈에 대한 방송...
우리나라가 에이즈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편견을 가지고 있고, 잘못 알고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외국의 사례를 보여준다.
이것의 대부분의 언론의 문제가 크다라는것...
언론의 힘이라는것이 참 무섭다라는것을 다시 한번 느낀 방송이다.

- 최근 인기리에 방송된 드라마 <고맙습니다>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에이즈 감염인
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깼다는 평가를 받으며 감염인은 물론 비감염인들에게도 지지
와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이다.
의학의 발달로 이제 불치병이 아닌 만성질환으로 분류되는 에이즈. 하지만 실제 에
이즈환자와 HIV감염인들이 겪는 어려움은 여전히 크고 복합적이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국내 에이즈 환자들의 자살로 인한 사망률이 일반인에 비해 10배나 높은 것
이 바로 우리의 현주소. 
에서는 에이즈환자들에게 "고맙지만은 않은" 한국의 현실을 심층 취재, 해
외 사례와 비교해 에이즈 감염인에 대한 인식의 개선을 모색해 본다.  

:: 감염인도 행복한 나라 네덜란드
네덜란드에서 제작진이 만난 12살 브랜다. 어린 동생이 사랑스러워 연신 입을 맞추
고 친구들과 함께 신나게 수영을 하는 건강한 모습의 브랜다는 HIV에 감염된 채로 
태어난 에이즈 감염인이다. 브랜다의 꿈은 좋은 엄마가 되는 것, 그리고 자신과 같
은 에이즈 환자들을 돌보는 것이라고 하는데...지금처럼 국가에서 지원하는 좋은 약
을 꾸준히 복용한다면 브랜다의 꿈은 그리 먼 게 아니다. 
제작진이 만난 또 다른 감염인 프랭크. 그가 14년이란 시간동안 감염인으로 살아오
면서 작은 회사의 CEO로, 싸이클링 동호회의 일원으로 건강한 삶을 살 수 있었던 비
결은 바로 가족과 친구들의 지지가 있었기 때문. 이런 그가 한국의 감염인들에게 희
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의 HIV감염인 여러분, HIV에 감염됐다고 해서 세계종말
이 아니에요. 이 병으로 인해 나는 특별한 사람이 됐습니다. 아직 긴 시간을 살 수 있
는데 주변에 좋은 친구를 모으면 행복한 생활을 할 수 있어요.“

:: 한국에 푸른도는 없다
드라마 <고맙습니다>의 푸른도 주민들처럼 에이즈에 감염된 봄이 가족을 끌어안아
주는 이웃들이 우리 현실에도 존재하고 있을까. 
에이즈에 감염돼 자살로 생을 마감한 50대 남자의 가족들은 그의 시신조차 거두지 
않았고 한 금융인의 경우 감염 사실이 알려지자 회사로부터 암묵적으로 사직을 권
고 받았다. 잘못된 인식에서 시작된 사회로부터의 차별과 소리 없는 폭력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감염인들. 언론과 심지어 의료인들마저 가지고 있는 오해와 편견은 
감염인들이 감당하기엔 너무나 벅찬 고통과 어려움일 수밖에 없다. 

:: 모든 감염인에겐 약을 먹을 권리가 있다
태국에 등록된 감염인은 50만 명. 지난 4월 태국 정부는 감염인들을 위한 특단의 조
치를 단행했다. 바로 다국적제약회사의 에이즈 치료제에 대한 특허권 불인정 조치. 
태국 에이즈 환자들의 치료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태국 정부의 선택이다. 
시장성이 없다는 이유로 2000년 이후부터는 새로 개발된 신약조차 들어오지 않는 우
리의 상황과 비교되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특히 한미 FTA 체결로 인해 약값의 상
승이 우려될 수밖에 없는 우리에게 태국정부의 선택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