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늦지 않았다 도서 서평, 이제 당신이 꿈꿔왔던 삶을 살아보자!

 


시같기도 하고, 그냥 산문같기도 하고... 어찌보면 자기계발 도서와 같은 느낌이 드는 독특한 느낌의 책입니다.
구조는 왼쪽은 영문, 오른쪽은 한글 번역으로 되어있는데, 짧은 구절이 시같기도 한데, 내용은 시적인 느낌보다 자기계발도서의 느낌이 나기도 하지만, 짧지만 강한 울림을 주는 멋진 구절들이 참 많은 책인듯 합니다.

모든 페이지마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라는 글로 시작을 하며...
그러하기 때문에 희망과 용기를 가지고 하루하루.. 순간순간을 열심히 살아가기를 독려하는데,
시적인 느낌으로 그리 강요받는 느낌도 들지않으면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해보게 해주는듯 합니다.



근데 책을 보다보니 과연 저자는 자신이 쓴 이글중에서 몇개나 제대로 실천을 할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던데,
아마 이 책에 나온 내용을 다 지킬수 있다면 아마 그건 사람의 능력을 넘어 신의 경지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
책을 읽으면서 마음에 드는 부분은 위의 사진처럼 모서리를 살짝 접어 놓았는데,
대략 30여개의 내용이 참 가슴에 와다았고, 이것을 모두 오늘부터 지키겠다라고 생각을 하기보다,
하루에 한장씩 다시금 음미를 하면서 일고, 오늘 하루는 그 구절의 내용처럼
하루하루, 순간순간에 지금도 늦지 않았다라고 생각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면
좀 더 뜻깊은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라는 말은 참 쉬운듯 하면서,
또한 마음속에 세기고, 실천하기에는 참 어려운 말이아닐까 싶습니다.

남에게는 쉽게 말할수 있을지 모르지만, 자기 자신에게는 참 어려운 이야기가 아닐까요?

사랑을 잃은 이, 직장을 잃은 이, 실패에 낙담하는 사람들...
이들에게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말해주기는 쉽지만,
과연 자기 스스로 아직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마음을 추스려 잡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몇년전에 개인적으로 참 힘들일이 있어서 방황을 하며,
이젠 모든게 끝났나 싶은 생각에 술자리로 하루하루를 보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한살터울의 친구같은 사촌형과 10살차이나는 매형과 술자리를 가지게 되었는데,
사촌형은 괜찮어~ 다시 열심히 하면되, 힘내.. 이런 소리를 하는데,
솔직히 귀에 들어오는 말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술자리가 막판에 이를때 계속 이야기를 듣고 있던 매형이 한마디를 하시더군요.
"만약 내가 지금의 네 나이라면 인생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다.
내가 지금 한 말 잘 생각해보고, 잘 처신하길 바란다."라고 하시더군요.

조용히 말씀을 하셨지만, 정말 뒷통수를 한대 몽둥이로 맞는 느낌이 들더군요.

만약 저보다 10살 어린 사람이 저같은 경우를 당해서 인생이 끝난것처럼 행동을 한다면,
아마 저도 내가 네 나이라면 인생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다라고 말할수 있지 않을까요?

아마 그런 마음 가짐을 가지고 산다면, 언제나 늦지 않은것이 아닐까요?
환갑이 되어도 칠순이 되어도 10년후에 나를 떠올려 보면 어떨까요?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말할수 있지 않을까요?



나보다 10살 어린 사람이 꿈을 포기하고,
이젠 늦었다라고 말한다면 뭐라고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그 대답을...

10년전의 자신에게 물어보면 뭐라고 답할까요?

10년후의 자신에게 물어보면 뭐라고 답할까요?

그 정도의 시간이라면, 인생을 다시 시작하겠노라고 말할수도 있지 않을까요?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국내도서>비소설/문학론
저자 : 패트릭 린지(Patrick Lindsay) / 고은경역
출판 : 참나무 2010.11.11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