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난 원할매 닭한마리, 사랑하는 사람이 떠오르는 종로 맛집

 

종로5가 평화시장 부근의 맛집인 원조 소문난 원할머니 닭한마리 집입니다.

위치는 광장시장에서 동대문쪽으로 가다가 평화시장쪽으로 빠지면 되는데,
위의 지도를 보면 대략의 위치를 아실수 있을껍니다.


실내홀입니다.
들어갈때는 대략 2/3정도가 차있더니, 조금후에는 꽉 차더군요...




닭한마리는 18000원, 사리국수, 감자사리, 떡사리, 버섯사리, 공기밥, 닭도리탕 등이 있고,
원할매셋트메뉴로 2인, 3인, 4인이 있는데, 조합해서 먹는것에 비해서 그리 메리트는 없는듯 합니다.
인삼 1뿌리에 3천원을 받기도 하네요...

저희는 3명이 가서, 그냥 닭한마리 18000원을 시켰고, 사리국수, 떡사리, 공기밥을 추가로 시켰습니다.
만약 4명이 가시면, 4인용을 시키는것보다, 닭한마리를 2개 시키는것도 좋을듯 합니다.


커다란 냄비에 닭 한마리가 나왔는데, 종업원이 직접 썰어서 줍니다.


찍어먹는 소스와 김치(좀 신편입니다), 뼈통, 다대기 등이 나옵니다.




금세 팔팔끓은데, 국물이 정말 사골국물처럼 뽀얐습니다~



동네에서 닭한마리를 먹번 먹어보기는 했지만, 이 집의 닭한마리는 정말 살이 부드럽고, 쫀득하더군요.




3명이서 닭한마리를 금새 먹어치우고, 이번에는 사리국수입니다.


드디어 팔팔 끓기 시작한 칼국수~


떡사리도 추가를 했는데, 정말 맛있네요~
기본으로도 나오는데, 18000원짜리를 시키면 2개만 나옵니다.

물론 국수도 최고입니다!



모두 배가 부르기는 한데, 마지막으로 공기밥도 추가해서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닭갈비 집처럼 김 등을 넣어서 볶아주는것이 아니라, 닭죽을 쒀서 먹는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오호~ 이것도 정말 별미네요~



외국인 관광객도 많은지 일본어로도 설명서와 메뉴판이 되어 있습니다.


최근에 가본 음식점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집인듯 하고,
소주 한잔을 곁들이면 더욱 좋은 元祖 소문난 닭한마리집이였습니다.

부드러운 닭 한마리 백숙에, 칼국수, 떡사리, 닭죽 등을
3만원정도의 가격에 3명정도가 충분히 즐길수 있는데,
아마 날이 추워지면 더욱 생각나게 될듯하고, 손님들도 문전성시를 이룰듯 합니다.

간혹 맛집에서 맛있는것을 먹게되면 사랑하는 사람, 가족 들이 떠오르고,
다음에는 꼭 데리고 와야지하는 생각이 들고는 하는데,
아마 그런 사람들이 떠오르는 맛집이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