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대우센터빌딩 서울스퀘어로 재탄생

 
서울역 앞 옛 대우그룹 빌딩을 리모델링한 서울스퀘어가 22개월 가량의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16일 다시 문을 연다.
지하2층, 지상23층의 서울스퀘어는 리모델링 전 대우빌딩과 비교해 연면적(13만2,806㎡)과 기준층 면적(3,92510㎡) 등 외관은 똑같지만 주차대수가 328대에서 416대로 88대 늘었고 천정고도 기존 2.5m에서 2.6m로 10㎝ 높아졌다. 리모델링 건설사업관리를 맡은 한미파슨스의 양대룡 CM단장은 "일반적으로 프라임급 오피스의 천정 높이는 2.6m이상이기 때문에 이 기준을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건물 외관은 옛 대우빌딩의 상징성을 유지하기 위해 기본 틀은 그대로 뒀지만 빌딩 전면에 LED(발광다이오드)조명으로 이뤄진 미디어 캔버스를 설치해 다양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표현할 수 있게 했다.
1층 로비엔 국내 오피스 빌딩 최초로 스피드 게이트를 설치했고 컨퍼런스 룸, 피트니스 센터, 수유실, 발레파킹ㆍ차량 점검 등의 시설 및 서비스를 입주사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스퀘어 PM(Project Management)을 맡은 신영에셋 관계자는 "연면적이 크기 때문에 개별 입주사에게 돌아가는 관리비 부담은 생각만큼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스퀘어 임대료는 인근 오피스 빌딩 시세에 비해 높은 편이다. 3.3㎡당 임대료는 월 11만~14만 원 수준으로 강남권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과 비슷하거나 조금 웃도는 수준이라고 신영에셋은 말했다.
현재 LG이노텍 등 국내 대기업 계열사 2곳을 비롯해 여러 외국계 기업들이 계약을 한 상태지만 임대면적 기준 계약률은 50%를 밑돌고 있다.
서울스퀘어측은 "프라임급 빌딩들은 안정화될 때까지 통상 2~3년의 시간이 소요된다"며 "서울스퀘어는 내년 중 만실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10여년전에 입사를 해서 약 3년간 있었던 대우센타가 얼마전에 금호그룹에 넘어갔다가 이제는 서울스퀘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재탄생을 한다고...
여전히 오피스빌딩식으로 유지를 한다는데, 대신 서비스를 호텔급처럼 바꾸어서 도어맨도 생긴다...
항상 이근처를 지나다닐때 마다 내가 있었던 14층을 바로보고는 하는데,
이제 그 시절의 대우는 사라지고.. 이제는 완전히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나 싶다...



얼마전 서울역환승센터에서 버스를 갈아탈일이 있었는데, 건물 외부에 led를 달아서 우산을 쓴 사람이 하늘을 날아가는 모습을 형상화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