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왜 대통령다운 대통령을 가질 수 없는가? 도서 서평

 

노무현 전대통령과 이명박 현대통령을 통해서 각 대통령의 장단점을 비롯해서 어덯게 해야 정말 대통령다운 대통령을 가질수 있을까를 정치부 기자가 써내려간 책으로, 오바마, 링컨, 마키아벨리를 통해서 이들의 현재, 실패원인, 미래등을 살펴봅니다.

MB에 대해서는 이제 대통령도 됬으니 정치는 그만두고, 일에 집중을 하며 박정희 대통령 스타일로 밀어붙이는 모습, 법대로만 하려고 하는 모습등을 통해서 안타까움을 표시하는데, 마키아벨리와 비슷한 노선을 걸으면서도, 마키아벨리가 경고한 함정은 무시하고 있다는것이 저자의 설명으로 두려움과 마키아벨리를 통해 MB를 이야기합니다.

노무현에 대해서는 아무리 자신이 옳고, 바른 일이라고 하더라도 제대로 된 소통없이 너무 밀어붙이면서 그 애정과 사랑이 경멸로 돌아온것이 그를 실패로 이끌게 되었다고 설명을 하며, 그의 소통과 표현에 대한 아쉬움을 보여주는데, 사랑과 오바마를 통해서 노무현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에 진정으로 제대로 된 대통령이라면 노무현과 이명박의 조화된 모습과 자아성찰을 하며 자신을 점검해가면서 상대를 이해하고 포용해 가는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하더군요.

이번에 노벨상을 탄 오바마에 대해서는 그다지 잘몰랐지만, 저자는 오바마 선거운동취재를 통해서 그의 정치적인 능력이나 인간적인 면모에 아주 높은 점수를 주고 있으며, 개인적으로 가만히 생각을 해보아도 이명박, 노무현에 비해서는 좀 더 상대에 대해서 관용적이고, 포용적인 모습이 느껴지던데, 우리 두 대통령에게서는 그러한 부분이 상당히 미흡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꽤 도발적인 제목과 내용의 책이지만, 정치나 대통령을 보는 시각이나 중요성에 대해서 커다란 공감을 느끼게 되었고, 아무리 의도가 좋은 정치적 행위나 시도라고 하더라도 그것이 진심으로 국민들이 느낄수 없다면 실패할수 없다는 아주 기본적이면서도 어려운 진리를 다시금 확인하게 됩니다.

비단 정치뿐만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자녀를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그 표현이나 행동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거나, 고객을 위하는 마음이 아무리 지극하다고 하더라도 그 마음이 고객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면 공염불이 되듯이, 정치나 인생이나 어찌보면 소통과 이해를 통한 공감없이는 제대로 이루어 없지 않을까요?


대한민국은대통령다운 대통령을 가질 수 없는가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박성래 (베가북스, 2009년)
상세보기


<도서 정보>
제   목 : 대한민국은 왜 대통령다운 대통령을 가질 수 없는가? : 마키아벨리로 본 이명박, 오바마로 본 노무현
저   자 : 박성래
출판사 : 베가북스
출판일 : 2009년 7월
책정보 : 335쪽 | 478g  ISBN-13 9788992309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