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오삼볶음집 - (구)소공동뚝배기

 

친구와 여의도에서 저녁에 만나 식사를 함께 했던 맛있는 집이 있어서 소개를 합니다.


원래는 소공동 뚝배기라고 순두부집으로 유명했지만, 최근에 오삼볶음이 인기를 끌면서 이름을 바꾸었다고 하네요...


찾아가기는 조금 번거롭지만, 이렇게 건물 2층 한편에 있는 집이 다양한 매체에 소개되는 경우도 드문듯 합니다.


메뉴는 오삼볶음, 쭈삼볶음, 낙삼볶음, 제육볶음, 오징어 볶음, 쭈꾸미 볶음, 낙지 볶음 등이 2인분에 11,000원이고
순두부, 장모님 된장, 불고기 뚝배기, 생야채 비빔밥 등이 5천원이고,
별미 계란탕이 6천원이고, 직화볶음+순두부+소주가 한잔메뉴로 18,000원입니다.



밥은 천원을 내고 따로 시켜야 하는데, 공기밥이 나오고, 양스푼에 야채가 들어서 따로나옵니다.
여기에 고추장을 비벼서 먹어도 맛있고, 안주를 넣어서 비벼먹어도 좋을듯 합니다.


저희는 제육볶음을 시켰는데, 제가 매운것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은데,
약간 매콤한것이 입맛을 돗구는데는 딱인듯 합니다~





영업시간은 저녁 9시까지이며, 포장도 된다고 합니다~


소주로 반주까지 한잔 걸쳤는데, 안주가 좋으니 술맛도 좋습니다~



찾아가기는 조금 복잡한듯 하지만, 여의도에 근무하시는 분이라면 쉽게 찾아갈수 있을듯 합니다.
매콤한 볶음에 양푼 비빔밥을 먹고 싶으시면 한번 찾아가 보시고,
저녁에 간단하게 둘이서 술한잔 하기에도 좋을듯 합니다

● 위치 : 여의도 지적공사 옆 골목으로 직진,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4거리에서 블랙홀cafe(구, Pause cafe)건물 옆 중앙 빌딩2층
● 메뉴 : 오삼불고기,낙삼불고기,오징어볶음,제육볶음..(2人 11000원)
             순두부(5000원), 계란탕(6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