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휴먼다큐 사랑 - 우리가 사랑할 시간, 손재희

 

01234567891011

2009/07/31 - [방송 iN] - 휴먼다큐 사랑 - 손재희양 사망소식

휴먼다큐 사랑 - 로봇다리 세진이 (사진보기)
위의 방송 끝에 다음주에 한다고한 내용을 잠깐 보니.. 예전에 스타킹에 나와서 서영은의 혼자가 아닌 나를 불러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었지만.. 그후에 상태가 많이 악화되어서 이제는 항암치료도 소용이 없는듯 하다고...
스타킹 - 손재희 (사진보기)

다시 건강하게 해달라는 욕심보다는 조금 더 편안하게 부모님과 함께 할  시간이 허락되기를 바랄뿐이다...
재희야 힘내라!

http://blog.naver.com/jaeheeya2 재희의 홈페이지입니다.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휴먼다큐 사랑 다른 방송보기


손재희 - 한걸음씩

달이 비추네
어두운 길이
하얗게 이어지는 걸 볼 수가 있네

별이감싸네 홀로 걷는 길이
외롭지 않은걸 느낄 수 있네

이제 노래를 부르며
집을 향하네

소중한 가족들이
기다리는 곳으로

한걸음씩
한걸음씩 걷네..

이제 노래를 부르며
집을 향하네

소중한 가족들이
기다리는 곳으로

한걸음씩
한걸음씩 걷네..

한걸음씩
한걸음씩 걷네..

뇌종양으로 투병중이던 몸으로 ‘스타킹’에 출연해 큰 박수를 받았던 손재희양(12)이 7달만에 ‘스타킹’에 다시 출연해 강호동의 눈가를 적셨다.

27 일 방송된 SBS '놀라운대회 스타킹' 왕중왕전에서는 지난 5월 10일 방송된 ‘스타킹’에 출연했던 손재희양이 다시 출연했다. 지난 5월 뇌종양 판정을 받고 수술 2번, 항암치료만 10번을 받으며 1년째 투병 중이었던 손재희 양은 힘든 항암치료에도 밝은 모습을 보여 많은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하지만 손재희 양은 지난 10월 뇌간 전체로 종양 전이돼 현재는 의사소통도 힘들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 상태였다. 강호동은 12월 23일 손재희 양이 입원해 있는 병원 소아암 병동에 직접 찾아갔다.

손 재희 양의 병실에는 스타킹 출연당시 사진과 글씨를 써서 대화를 나누던 때 ‘강호동’ 이라고 쓴 글씨가 눈에 띄어 결국 강호동을 눈을 촉촉하게 만들었다. 이날 강호동은 손재희 양 뿐 아니라 소아암 병동에서 투병중인 다른 아이들과도 만나 사인을 해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우리가 사랑할 시간 1년

  

 

 2007년 2월 28일, 재희(12세)의 열 번째 생일 날 내려진 1년의 시한부 선고. ‘악성 성상세포종(악성 뇌종양)’이라는 희귀한 병은 이미 같은 병에 걸린 아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무서운 병이었다. 병실에서 케익을 자르고 바로 수술실로 향했지만 종양이 뇌의 중앙에 위치해 건드리지도 못했다. 가족은 재희를 위해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가족 여행을 떠나고 재희의 꿈을 이루어 주고자 발 벗고 나서는데...

 

                

                 ‘제가 노래하는 것을 좋아해요. 제 목소리가 예쁘거든요’

꿈 많은 12살 소녀에게 닥친 시한부 선고

날개 잃은 천사의 노래가 시작된다.

                                              

 

내 딸의 콘서트

 


                                              2007년 6월 17일 서영은 콘서트 무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가수가 꿈인 재희. 작년에는 가장 좋아하는 가수 서영은 콘서트에 초대돼 무대에서 당당히 노래도 불렀다. 그 무렵 재희는 종양이 70% 줄어드는 기적의 순간도 이뤄낸다. 아빠는 재희를 위해 작은 녹음 공간을 만들어주었고 재희는 ‘한걸음씩’이라는 희망 노래로 음반도 낸다. 힘들수록 빛이 나는 아이였다. 그렇게 재희는 기적적으로 2년의 시간을 버텨냈다.

 12월, 다시 서영은 콘서트에 초대됐다. 재희는 과연 무대에 설 수 있을까.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종양이 다시 자라기 시작했다. 눈 뜨는 시간이 점점 짧아지고 의사표현을 하던 오른손마저 마비가 오고 있다. 가족의 크리스마스 소원은 재희가 건강하게 집으로 돌아가는 것. 병실에서 케익에 촛불을 켜고 소원을 빈다.

 결국 재희는 크리스마스이브 밤에 증상완화를 위한 4차 뇌수술을 위해 차가운 수술대에 오른다.

 

 

선택

 

 “너무 힘드니까 보내달라고 그러더라고요. 자기는 두렵지 않다고...

하지만 엄마는 재희랑 떨어지고 싶지 않아. 내가 너의 수족이 돼도 옆에 있어만 줘도 엄마는 행복해” 엄마 INT

 

 수술과 고통스러운 항암치료로 매사 선택의 기로에 놓인 가족. 작년 9월, 재희에게 더 이상 고통을 주기 싫어 중단했던 항암치료. 하지만 포기 할 수 없었던 엄마 아빠는 다시 항암치료를 해야 할지 갈등하는데...

 1월, 재희의 종양이 두 배로 커져 항암치료도 의미 없다는 절망적인 소리를 듣게 된다. 그토록 피하고 싶었던 호스피스 병동을 택하게 되는데... 하지만 하루에도 몇 번씩 환자들의 임종을 겪는 호스피스 병동에서 엄마와 아빠는 또 한 번의 결단을 내리게 된다.

 

기획의도 및 PD의 변

 

 예전에 재희를 만난 적이 있습니다.

이러저런 사정으로 방송의 연으로 이어지지는 못했고, 시간이 꽤 지난 작년 가을, 사무실 TV앞을 지나다 우연히 방송에 출연해 노래 부르는 재희를 보았습니다. 너무 예뻤습니다.

다시 재희를 만났을 때...

재희는 생각보다 너무 아픈 상태였습니다. 제가 본 방송은 몇 달 전에 녹화된 것으로, 케이블에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재방송이었습니다.

 

 아이를 낳고(그것도 쌍둥이를요!) 만 3년에 접어듭니다. 말문이 트이고 대화가 가능해지자 점점 추억이 쌓입니다. 예쁘고 재주 많은 재희와 엄마 아빠가 12년 동안 쌓아왔을 추억은 얼마나 많을까요. 그 추억을 기록하고 싶었습니다. 아빠가 찍은 홈비디오에서처럼 다시 노래 부르기를 바랐습니다.

 

 “얼굴 좀 못나도, 건강을 주시지... 머리 좀 모자라도 좋으니, 건강을 주시지...”

 “남들은 이상하게 생각할지 모르지만, 재희가 아프고 난 2년, 오히려 행복했어요.”

 

 재희 엄마, 아빠가 하신 말씀입니다. 남들보다 몇 배 값진 시간을 보내고 계신 재희와 가족들을 보며 많은 것을 느낍니다.

 

 ‘공부공부’, ‘돈돈’ 하는 시대에 1년에 한 번, 5월에라도, 정말 소중한 게 무엇인 지 함께 느껴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