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세미나 - 오바마정부의 대외전략과 한반도의 미래

 

정치, 경제, 외교 등 사회 전반에 걸친 강연
세계정세, 경제위기, 오바마정부의 전략, 동아시아에 대한 미래, 한국의 문제점과 미래등에 대한 강연이였는데, 어떠한 제안이라기보다는 현 상황을 잘보여주는 정도였지만, 우리가 잘 보지 못했던 역학관계등을 쉽게 풀어서 잘 설명해주신듯...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등으로 복잡한 지금에 동북아의 현상황에 대해서 잘 알수 있었고, 현시점에서 이념갈등을 겪는 우리나라의 현실등을 비롯한 우리의 힘든 상황에 대한 우려에 대한 시각등을 볼수 있었던 강연...


* KBS 라디오 경제세미나 주요내용

제목 : 오바마정부의 대외전략과 한반도의 미래
연사 : 윤영관 (서울대 외교학과 교수)
주관 : 인간개발연구원
일시 : 2009.3.12
- 오바마정부는 대외전략방향에 있어서 “미국의 힘만으로는 세계의 도전을 해결할 수 없고, 세계 역시 미국 없이는 이를 극복할 수 없다. 명분이 정당해야 국가안보도 확보된다는 원칙을 토대로 다른 국가들과 더 큰 협력과 이해를 도모해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동북아 전략에도 영향을 미쳐 한미동맹과 미일동맹을 중심축으로 중국을 단순한 봉쇄의 대상에서 협력할 것은 협력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계기로 일본과 중국은 정치, 안보적 영향력을 꾀할 것으로 보이는데, 북핵문제, FTA비준문제 등 美國 새 정부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는 한국도 오바바정부의 대외전략에 따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는 한미동맹을 우호적으로 강화하되 보다 실용적이고 탄력적인 외교전략을 펼쳐나갈 것을 제안한다.



제 1587 회   3월 12일(목) 오전7시
강       사 :
윤영관
현  직  책 :
서울대 외교학과 교수
강의  제목 :
오바마정부의 대외전략과 한반도의 미래
강의  장소 :
롯데호텔(소공동) 2층 에메랄드룸
강의  자료 :
 

▲ 서울대 외교학과 졸업
▲ 서울대 국제정치학 석사
▲ 美 존스홉킨스대 국제정치학 박사
▲ 서울대 외교학과 부교수, 교수
▲ 한국정치학회 상임이사
▲ (사)미래전략연구원 원장, 상임고문
▲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외교통일안보분과위원회 간사
▲ 제6대 외교통상부 장관
▲ 美 스탠포드대 방문교수
▲ 한국국제정치학회 명예이사
▲ (사)한반도평화연구원 원장
<상훈> 한국국제정치학회 학술상
<저서> 전환기 국제정치경제와 한국, 21세기 한국정치경제모델 外
오바마정부의 공식 출범은 여러모로 새로운 시대를 열게 된다는 점에서 전세계의 관심을 모은다. 특히 국내외로 위기에 몰린 미국에 새로운 목표와 전략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 오바마의 대통령 당선은 그 자체만으로도 미국의 이미지를 크게 바꾸었다.

오바마정부는 대외전략 방향에 있어서 “미국의 힘만으로는 세계의 도전을 해결할 수 없고, 세계 역시 미국 없이는 이를 극복할 수 없다. 명분이 정당해야 국가안보도 확보된다는 원칙을 토대로 다른 국가들과 더 큰 협력과 이해를 도모해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동북아 전략에도 영향을 미쳐 한미동맹과 미일동맹을 중심 축으로 중국을 단순한 봉쇄의 대상에서 협력할 것은 협력한다는 입장으로 전환할 것이 예상된다. 이를 계기로 일본과 중국은 정치․안보적 영향력 확대를 꾀할 것이다.

우리로서는 북핵문제나 FTA비준 문제 등 미국의 새 정부와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어 오바마정부의 대외전략에 따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에 우리는 한미동맹을 우호적으로 강화하되 보다 실용적이고 탄력적인 외교전략을 펼쳐나가야 한다.

이번 연구회에서는 국제정치학자로서 외교통상부 장관을 역임한 윤영관 서울대 교수를 초빙하여 오바마정부 출범의 의의를 짚어보고, 미국의 대외전략에 따른 한반도의 미래를 전망해보는 시간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