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오지마로부터 온 편지 (Letters From Iwo Jima),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일본과 미국의 전쟁을 그린 영화

 

일본의 폐전직전 이오지마라는 섬에서의 전투중에 일본군인의 모습과 그들의 섬세한 심리를 잘 보여준 영화...
황색눈물에서 나왔던 주인공이 또 나와서 사랑하는 부인과 얼굴도 보지 못한 딸을 그리워하고 살아남기위한 처절하고도 애절한 모습...
과연 내가 저런 궁지에 몰린 군인이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을 해보는데... 뭐 주인공과 크게 다를바는 없는듯...-_-;;

일본과 미국의 대결구도중에서 일반사람의 심리를 잘보여주지만, 우리가 북한과의 적대관계속의 보여지는 모습과 크게 다를바가 없는 영화인듯하다...
일본인들이 미국인들은 야비하고, 치사한 인간으로 알았지만.. 그들도 사람이였고...
우리가 북한사람들을 악날하고, 뿔달린 인간으로 알았지만.. 그들도 사람이였다...
정치, 전쟁논리에 휘둘려서 제대로 된 진실을 알지 못하고 살아가는 보통사람들의 비애가 느껴질뿐이다.


감독 클린트 이스트우드 
출연 와타나베 켄 , 니노미야 카즈나리 , 이하라 츠요시 , 카세 료 
장르  드라마 , 전쟁 
제작국가  미국
제작년도  2006년

이오지마에 부임한 첫날 쿠리바야시는 섬을 직접 돌아보던 중, 마침 말을 잘못하여 호되게 맞고 있는 사이고와 다른 병사를 구해주게 된다. 쿠리바야시는 부하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해안 요새를 버리고 섬에 터널을 파라고 명령한다. 다른 부대원들은 모두 시간 낭비라며 불만을 품지만 결국 터널을 파기 시작한다. 시미즈는 사이고의 연대에 새로 파견되어 합류하고, 연대원들은 시미즈를, 자신들을 감시하라고 헌병대가 보낸 스파이라고 생각한다. 수리바치가 함락되자, 아다치는 쿠리바야시에게 연대원들과 모두 자살을 하겠다고 허락을 구하나, 쿠리바야시는 그에게 현장에서 철수해 북쪽 동굴의 군대와 합류하라고 명령한다. 결국 명령을 어기고 아다치와 연대원들이 자살을 하자 시미즈와 사이고는 도망쳐 북쪽 동굴까지 찾아간다.

그러나 이토는 이들을 동료들과 함께 죽지 않고 도망친 비겁한 병사들이라며 목을 베어 죽이려 한다. 그 순간 쿠리바야시가 나타나 자신이 철수를 명령했다며 이들의 목숨을 구해준다. 시미즈와 사이고는 함께 탈영하여 항복하기로 하지만, 먼저 탈영한 시미즈가 미군에 의해 사살되고 만다. 결국 남은 병사들은 모두 작전 본부로 돌아가지만, 이미 무기와 식량은 동이 난 상태다. 최후의 일제 공격과 모두가 죽음을 맞이한 뒤, 마지막에 혼자 살아 남은 사이고는 미군에게 발견되어 안전하게 후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