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위의 포뇨 (崖の上のポニョ: Ponyo On The Cliff)

 

상상력의 표현은 역시 미야자키 하야오라는 느낌이 들었지만,
스토리 전개는 왠지 좀 너무 단순하고, 탄탄하지 않고, 좀 허무한 느낌이 들었다는...
그리고 여기저기의 장면장면에서 센과 치히로의 모험, 귀를 기울이면 등 그의 예전 작품이 떠오르는것은 착각인지.. 예전작품에 대한 그리움인지...^^





2008 | 감독 : 미야자키 하야오 | 관련인물 : 나라 유리아, 도이 히로키, 토코로 조지
별칭 : <Gake No Ue No Ponyo>

일본 현대 사회를 무대로, 인간이 되기를 바라는 ‘금붕어 공주 포뇨’와 5살 소년의 만남을 내용으로 한 이야기

『벼랑 위의 포뇨』는 「인간이 손으로 그리다」라고 말하는 애니메이션의 근원을 전통적으로 고집, 종래의 스타일과는 (일선에 획을 긋는) 애니메이션 표현으로 도전하고 있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혼신의 의욕 작으로, 「인간이 되고 싶다」가 소원인, 물고기의 자식 포뇨와 5살의 남자아이, 종개(소스케)의 이야기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가 자신의 신작 <벼랑 위의 포뇨>(崖の上のポニョ)에 대해 낙담하고 있다고, 일본의 영화 사이트 에이가닷컴이 프로듀서 스즈키 토시오의 말을 빌려 전했다.

일본에서 7월 19일부터 공개되는 <벼랑 위의 포뇨>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하울의 움직이는 성> 이후 4년 만에 만든 신작 장편 애니메이션. 인간이 되고 싶어 하는 꼬마 물고기 포뇨와 5살 남자 아이 소스케의 모험을 주 내용으로 한다. 스즈키 프로듀서는 지난 6월 23일 열린 테스트 시사에서 작품을 보고 나서 미야자키 감독에게 “이건 걸작이다”라고 말했을 정도로 완성도에 대해서는 만족한다고(미야자키 감독과 오랜 세월 함께 작업해온 가운데 테스트 시사 직후 그런 이야기를 한 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다른 관계자들의 평가도 좋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미야자키 감독은 시사회 당시 두 아역 성우(포뇨 역의 나라 유리아와 소스케 역의 도이 히로키)가 상영 내내 작품에 집중하지 못했다는 점 때문에 실망한 상태라고 전했다. 게다가 이후 스탭들의 가족들을 초청한 시사회에서도 아이들의 반응이 좋지 않아 “아이들을 위해 만들었는데 다 허사인가”라며 더더욱 실망했다는 것. 스즈키 프로듀서는 “영화 감독이란 작품이 완성돼 공개되기까지는 걱정을 하는 법”이라며 미야자키 감독이 좀 더 여유를 갖게끔 만들 생각임을 밝혔다.

한편 <벼랑 위의 포뇨>의 해외 진출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스티븐 스필버그의 절친한 동료이자 할리우드의 거물 프로듀서인 캐슬린 케네디, 프랭크 마샬 등과 미국 개봉을 협의 중이며 아직 이름을 밝힐 수 없는 국제영화제에도 출품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최신 극장판 애니메이션 「벼랑 위의 포뇨」의 공개일이 7월 19일에 정해졌다. 또, 이번 달 19일부터 전국의 토호계열의 극장에서 동작의 예고편이 상영되는 것으로, 새로운 디자인의 포스터도 발표되었다.

 

 「벼랑 위의 포뇨」는 「인간이 되고 싶다」라고 바라는 물고기의 아이 포뇨와 5살의 인간의 사내 아이·소스케를 둘러싼, 스튜디오 지브리의 오리지날 작품. 포뇨의 여동생 역으로 가수 야노 아키코씨가 출연하는 것이 벌써 정해져 있다.

 

 제작 상황에 대해 동작의 스즈키 토시오 프로듀서는, 전체의 8~90%가 완성하고 있다고 설명. 작품에 대해서는 「80% 정도의 씬으로 화면에 바다가 비쳐 있지만, 미야자키 감독은 특히 물결과 물의 표현에 목숨을 걸고 있고, 일절 스탭에게 맡기지 않고 , 스스로 다루고 있다」라고 감독의 조건상을 밝혔다. 또, 미야자키 애니메이션 친숙한 하늘을 나는 씬에 대해서는, 「이번은 하늘을 나는 씬은 없지만, 하늘을 나는데도 우수한 약동감을 표현하는 것에 도전하고 있다. 확실히 미야자키 하야오는 진화하고 있다」라고 기대를 갖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