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짜증 산행

 



일요일 아침에 일찍 간다고 해놓고는.. 영화를 보다가 조금 늦게 올라간 북한산...
사람이 많은것을 예상하고 돌아서 올라가기는 했는데,
곳곳마다 사람들이 널부러져서 술마시고, 화투를 치고, 장난이 아니다...

수리봉 정상에는 사람이 많아서 안 올라가려고 했는데,
집에서 볼때 정상에 못보던 것이 보여서 올라가봤더니 무슨 산불감시용 CCTV를 만든다고...-_-;;
산정상에다가 이게 뭐하는 짓거리인지...

비봉까지 가려고 했는데, 떠드는 사람들, 라디오를 듣는 사람들, 노래부르는 미친놈까지...-_-;;
어쩔수없이 향로봉으로 넘어가다가 각황사 샛길로 내려왔는데,
계곡마다 사람들이 진을 치고 있다...

너무 더워서 세수를 시원하게 하고 보니 바로 위에서 발을 씻고 있다는...-_-;;

정말 주말에는 이제 산에 못가겠다... 아침에 일찍 다녀오던지.. 저녁 느즈막하게 다녀오던지...

찌는듯한 더위에, 시끄러운 소음에... 최악중에 하나였던 산행인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