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광문고 서점의 글판, 정호승의 시 봄길중에서를 읽으면서

 

불광문고 - 은평구 불광동의 대형서점

은평구 불광1동에 위치한 불광문고에서 교보문고인지 교보생명의 광화문글판과 같은 현수막을 내걸었는데, 봄을 맞이해서 참 멋진 글귀를...

2011년 광화문 글판 겨울편 정호승의 고래를 위하여의 글귀와 유료모델로 바뀐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동상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있잖아 힘들다고 한숨짓지 마, 햇살과 바람은 한쪽 편만 들지 않아!

2009년 광화문 글판 겨울편 - 눈송이처럼 너에게 가고 싶다

광화문 글판 2009년 가을편 - 장석주의 <대추 한 알>에서

광화문 글판 - 2009년 여름편

스스로 사랑이 되어 한 없이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라는 정호승님의 시 봄길중에서 한귀절...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

강물은 흐르다가 멈추고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하늘과 땅 사이의 모든 꽃잎은 흩어져도

보라...
사랑이 끝나는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 있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랑이 되어
한없이 봄길을 걸어가고 있는 사람이 있다.

정호승의 봄길 전문...

문고내부에도 이 멋진 글귀를 써놓았다...

잠깐 이 주옥같은 글귀앞에서서 생각을 해본다.

나는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인지를...


그저..

아니..

오록히.. 이 봄의 길을 주인공이 되고 싶을 따름이다.